사이비 합기도 단체의 무리수 – 『삼일신고』는 그런 게 아니란 말입니다! (9) – 完

– 후 기 –

 

 

「러시아 삼보(Sambo) – 한국 삼보」, 「영국 복싱(Boxing) – 한국 복싱」, 「프랑스 펜싱(Fencing) – 한국 펜싱」, 「태국 무에타이(Muay Thai) – 한국 무에타이」, 「일본 공수도(空手道) – 한국 공수도」, 「일본 유도(柔道) – 한국 유도」…

 

이런 개념이 성립할 수 있을까?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 어떻게 러시아 삼보와 한국 삼보가 따로 존재할 수 있단 말인가. 그런데 국내 사이비 합기도인들은 이런 주장을 하고 있다.

“(유독) 합기도는 일본 것과 한국 것이 있다!”라면서…

이제는 아예 ‘한국형 합기도’라는 의미에서 K-Hapkido라는 용어까지 만든 모양이다.

사이비 합기도계에 자기 반성과 자정(自淨)을 기대하는 것은 지나친 욕심일까…

 

 

이번에 글을 쓰는 동안 떠오른 비유가 있다. 바로 ‘티눈’이다.

(왜 하필 티눈이냐는 생각에 대체할만한 것을 한참 떠올려 봤지만 결국 찾지 못했다.)

 

티눈이 오래돼 뿌리가 굵고 깊어지면 그만큼 통증을 느끼는 부위도 점점 넓어진다.

그렇다고 통증이 느껴지는 부위 전체를 잘라내려고 했다가는 생살을 찢어서 피가 철철 흐르고 만다.

이럴 때는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뿌리 주변에 티눈약을 발라서 말랑말랑하게 만든 다음 피가 나지 않을 만큼 적당히 먼 곳에서부터 뿌리 쪽으로 굳은살을 깎아 들어가야 한다.

이 과정을 반복하면 굳은살이 떨어진 자리에 새살이 돋고, 뿌리는 점점 작아진다. 통증도 서서히 약해진다.

하지만 치료의 최종 목표는 뿌리를 없애는 것이어야 한다. 뿌리를 완전히 도려내야 티눈이 재발하지 않기 때문이다.

 

 

나는 사이비 합기도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도 이와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사이비 합기도는 수십 년 동안 거짓 정보를 만들고 유포하면서 명맥을 유지했다(뿌리가 깊음).

또, 선의든 악의든 사이비 합기도에 이해관계가 있는 사람과 수련 인구가 꽤 많다. 도장도 웬만한 동네마다 들어와 있다(환부가 넓음).

그러다 보니 전국에 있는 사이비 합기도 도장의 간판을 당장 내리게 할 수도 없다. 그랬다가는 직간접적으로 사이비 합기도를 통해 사회적 지위나 생계를 유지하던 사람들이 반발할 것이다(생살을 찢어서 피가 흐름).

하지만 그렇다고 잘못된 것을 언제까지 두고 볼 수도 없는 일…

그래서 사이비 합기도가 말하는 ‘두 개의 합기도, Hapkido와 Aikido, 한국형 합기도’ 등의 궤변에 단호히 대처하는 동시에 사이비 합기도인과 일반 대중을 향해 바른 정보를 끊임없이 제공해야 한다(티눈약을 바름).

포기하지 않고 진실을 알리다 보면 사이비 합기도 계에서는 양심적인 이탈자가 생기고, 진짜 합기도가 무엇인지 아는 대중도 점차 많아질 것이다(티눈이 말랑말랑해지고, 굳은살이 떨어지고, 새살이 돋고, 뿌리가 작아짐).

 

 

그렇다면 사이비 합기도 문제에서 ‘티눈의 뿌리를 뽑는 것’에 대응하는 결과란 무엇일까.

이것은 두 가지로 압축할 수 있을 것 같다.

 

첫째, 사이비 합기도 단체가 수십 년 동안 만들어 온 기술체계와 조직을 그대로 지키고 싶다면 무명(武名)을 바꾸는 것이다. 사이비 합기도에서 문제의식을 느끼고 새로운 무명을 찾아서 독립해 나간 선배들이 있으니 그 양심과 용기를 본받으면 된다.

 

둘째, 도저히 合氣道라는 간판을 포기할 수 없다면, 나머지 모든 것을 내려놓고 진짜 合氣道(Aikido)를 하는 것이다. 당연히 기술 체계, 도복 같은 외형은 물론이고, ‘合氣道는 한국의 전통 무예’라는 잘못된 생각을 완전히 바꿔야 한다.

 

 

사이비 합기도인들에게는 이 기준이 가혹하게 느껴질 수도 있겠지만 현실이 그렇다.

좋은 게 좋은 거 아니겠냐는 식으로 어중간하게 타협하는 것은 그럭저럭 걸을 수 있게 되었다고 발에 난 티눈 뿌리를 남겨둔 채 치료를 중단하는 것과 같다.

 

어쩌면 무도에 별다른 관심이 없는 사람들의 눈에는 국내에서 벌어지고 있는 합기도의 정체성과 무명(武名) 논쟁이 이렇게 보일 수도 있을 것이다.

 

철인28호

< 왜 같은 合氣道끼리 싸우는 거지? >

 

하지만 둘 중에 하나는 분명 가짜다. 가짜는 가짜일 뿐이다.

 

나는 사이비 합기도 단체가 『삼일신고』를 들먹여 사람들을 현혹시키는 일이 사라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글을 썼다.  앞으로도 사이비 합기도계의 반응과 변화를 지켜볼 생각인데,  크게 이 안에서 방향이 정해질 것으로 예상한다.

 

  1. 잘못을 깨끗이 인정하고 『삼일신고』를 사이비 합기도의 수련 이념과 원리 부분에서 뺀다 (대신 다른 옛날 경전을 찾아 내용을 가져다 붙일 가능성이 높다.).
  2. 내 글에서 지적한 대로 오류를 수정한 다음, 처음부터 그렇게 알고 있었던 것처럼 행동한다(만약 그렇게 한다면 정말 뻔뻔한 일이다.).
  3. 지금 교본 내용(틀린 글)에는 오류가 없다고 강력히 변호한다(그럴수록 수렁에 더 깊이 빠져들 텐데…).

 

사이비 합기도 쪽의 대응을 보면서 필요하면 후속 기사를 쓰도록 하겠다.

 

그리고, 이번에 연재를 하면서 그동안 알아채지 못했던 사이비 합기도 측의 오류를 새로 인식하는 수확도 있었기 때문에 자료 조사와 준비 기간을 거쳐서 새로운 글로 돌아올 것이다. 연재를 허락해 주신 대한합기도회 관계자 분들과 부족한 글을 읽어 주신 독자들께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 <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