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23년전의 기억

이기려 하지 않는 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