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도 안되는 무도, 아이키도

 

아이키도로 시작하는 이민호 선생의 하루 일과
아이키도로 시작하는 이민호 선생의 하루 일과

 

이민호 선생 초단을 응시하면서 

‘짜고? (짜고치는 고스톱)’
호주에서의 경험이 없었다면 이렇게 말했을 것이다. 책장 넘기듯 사람을 넘기는 장면을 보면서 일부러 넘어가주는 것처럼 보였다.
몇 년전에 만난 영국친구가 떠올랐고 그가 했던 무술이 이거구나 싶었다.

호주의 아름다운 바닷가. 친구를 물 속에 빠뜨리려고 달려들었다. 덩치가 작은 영국 친구였다.
달려들고 2초 뒤에 내가 물에 쳐 박혔다. 한 번 더 달려들었다가 똑같은 일을 당했다.
세 번째는 하지 않았다. 두 번의 경험은 충분했다.

나도 다치지 않았고 기분 나쁘지도 않았다.
마치 계단이 있는 줄 알고 밟았다가 없어서 몸이 휘청 한 느낌이었다.

그 친구는 뭔가 아는 사람 같았다. 그가 아는게 아이키도였나보다.
묘한 매력이 있다.
아이키도를 만나기 전까지 어떤운동 2개월 이상 한 적 없었다. 태권도 노란띠, 권투 2개월, 헬스장 2개월. 이런 내가 어느 덧 3년째 운동을 하고 있다.
당구에 빠지면 칠판이 당구대로 보이듯, 문을 열 때도, 아이를 품에 안고 일어날 때도,회전문을 들어설 때도 기술처럼 느껴진다.

아이키도란 안경을 끼고 세상을 보는 기분이다. 푹 빠졌다.
무거운 유리문도 손가락으로 밀 수 있다. 경첩 덕분이다.
관장님의 시범, 어깨를 꽉진 상대의 손을 때내지 않고 오히려 놓지 못하게 고정시킨다.
회전문처럼 스스로 축이되어 돌아서는 모습을 보며. “저거구나!”

오프라 윈프리는 스탠포드 강연에서 말했다.
안 좋은 상황에 저항하지 말고, 합류하라. (don’t react the bad situation, merge with it.) 저항하는게 아니라 되려 이용하는 것.
수련 때마다 느낀다.
관장님과 선배님들 덕분에 몸과 마음이 뿌듯해진다. 말이 직업인 강사이지만, 이 기술의 느낌을 10%도 말로 설명할 수가 없다.
말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에, 말에서 벗어나 몸으로 한땀 한땀 수 놓는 기분이다.

어릴 적 강한 성격은 왕따를 당하게 했다. 그래도 고칠 줄 몰랐고 결국 암초를 만나 산산조각이 났다. 그 충격 이후 마찰을 피하게 되었다.
아이키도엔 마찰이 없어서 좋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사모님이 말해주셨다.

“아이키도에는 입신도 있어. 물러서지 말아야 될 때도 있는거지.”

너무 강하지 말라고 전환이 말해주고, 너무 물러서지만 말라고 입신이 알려준다.
관장님 말씀이 남는다. 100이 필요하면 101도 안되고 99도 안된다. 적절함을 찾아라. 정말 좋다.

두부를 자를 때 적절한 힘, 강철을 자를 때 적절한 힘을 알고 싶다.
초단 승단을 앞두고, 3년을 회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관장님의 깊은 뜻에 감사드린다.
정리를 하다보니 앞으로 더 나아갈 힘이 마음 속 깊은 곳에서 느껴진다.

무거운 물건을 처음 들다가 도르래를 처음 본 사람들은 사기라고 생각할 것이다.
병따개로 쉽게 병을 따는 장면을 처음 본다면 놀라울 것이다. 처음 경첩을 본 사람들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이제 병따개를 보면서 이상해하는 사람은 없다.
도르래를 보면서 이상해 하는 사람은 없다. 경첩을 보면서 이상해하는 사람은 없다.

아이키도를 보면서 이상해하는 사람이 없어질 세상이 올 것이라 생각한다. 계속 공부하면서 세상과 아이키도의 즐거움을 나누고 싶다.

2016. 05. 19.
글쓴이: 이민호 (제이라이프스쿨 원장)

대한합기도회 사무국장 및 대한합기도회 중앙도장 도장장 2013년 러시아 월드컴벳게임즈 한국대표로 참가 세계본부도장에서 내제자 생활을 했음 ※ 중앙도장 위치 ※ - 서울시 동작구 사당로 28길 6 (3층) - 4.7호선 총신대입구(이수)역 9번출구 도보 3분거리 - 수련문의 : 02 - 3444 - 1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