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비 합기도 단체의 의문수 – 운기(運氣)와 지기(至氣)가 합기(合氣)의 효시? (4) – 完

‘합기(合氣)’는 본래 일본에서 시작된 말이다. 그러니까 합기(合氣)의 시원이나 개념*은 일본 기록에서 찾아야 옳다.

* ①대한합기도회 홈페이지 ‘윤대현 칼럼’ 중 「합기란? 그리고 한국에서의 합기도」, ② ‘합기도신문’ 기사 중 「단무지, 활인검 그리고 합기」, ③합기도(Aikido) 전문 블로그 「아이키도 삼성당」의 연재 자료 ‘합기에 대하여’를 참조하기 바란다.

 

그런데 초창기 Hapkido 지도자들이 공식적인 무명(武名)이 없었던 스승(최용술)의 무술에 ‘合氣道(Aikido)’라는 이름을 무단으로 가져다 붙이면서* 일이 잘못되기 시작했다. 최용술 선생의 제자들은 合氣道라는 이름은 쉽게 달았지만 ‘合氣道가 왜 合氣道인지’ 설명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 이 과정은 한풀 창시자 김정윤 선생의 회고록 『大東武-重生歷程(밝터, 2010)』 p.125~p.127에 자세히 나와 있다. 책의 해당 내용을 소개한 ‘합기도신문’ 기사 「『大東武-重生歷程』을 통해 본 합기도와 아이키도의 관계」도 있으니 참조하기 바란다.

 

 

나는 지난 몇 개월 동안 합기도 신문 연재를 위해 Hapkido 자료를 조사하다가 어떤 의미 있는 흐름을 발견했다.

 

① 초창기 Hapkido 이론서에는 Hapkido가 일본에서 들어온 지 얼마 되지 않는 무술이라고 말한다(에 : 김정윤 저 『合氣術』). 그리고 ‘합기(合氣)’가 무엇인지, 무명(武名) 合氣道가 어디서 나온 말인지는 알려주지 않는다. 그러면서도 어느 나라나 민족이건 고유의 투기(鬪技)가 있었다면서 Hapkido를 옛 투기(鬪技)로 연결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 둔다.

 

② 점차 Hapkido가 신라 시대부터 있었던 무술이었다고 기술하는 책이 나오기 시작한다. 아마 그 사이에 Hapkido인들 나름대로 조사를 하면서 ‘신라삼랑원의광’을 찾아냈기 때문일 것이다.

간단하게나마 합기(合氣)를 ‘기운을 합(合)하는 것’, ‘천기(天氣), 지기(地氣), 인기(人氣)를 단전에 모으는 것’ 등으로 설명하는 자료가 등장하는 것도 이 무렵이다.

 

③ 급기야 Hapkido의 역사가 고조선 시대(또는 그보다 앞선 배달국 시대)까지 연장된다.

“합기(合氣)의 시원을 『삼일신고』 진리훈에 나오는 기화(氣和)-지명(知命)-합혜(合慧)에서 찾을 수 있다.”라거나 ‘운기(運氣)와 지기(至氣)가 합기(合氣)의 효시’라고 하는 말은 Hapkido 역사를 최대한 앞당기려는 시도가 낳은 결과물이다. 그리고 이것은 다시 수많은 Hapkido인들이 ‘Hapkido는 역사가 오래된 한국의 전통 무술’이라고 믿게 만드는 데 일조했다.

 

 

사실 Hapkido 측에서 ‘합기(合氣)’를 설명하려고 만든 모든 논리는 “합기(合氣)는 일본에서 시작된 개념인데 왜 한국 자료에서 기원을 찾는가.”라는 질문 하나로 부정해 버리면 그만이다.

그래서 非 Hapkido인인 내가 ‘운기는 어디에 나오는 말이고, 지기는 어디에 나오는 말’이라며 일일이 찾아주는 것이 코미디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게다가 이 기사가 나간다고 해서 ‘운기(運氣)와 지기(至氣)가 합기(合氣)의 효시’라는 말이 순식간에 사라질 것이라고 믿지 않는다. 하지만 이 글을 읽는 Hapkido인들이 앞으로는 최소한 ‘운기(運氣)’와 ‘지기(至氣)’가 무슨 뜻인지 알고 사용하기를 바란다(알고 나면 선뜻 사용하기 어렵겠지만…). 그리고 일반 대중이 잘못된 정보에 오염되는 일을 예방하는 데 이 글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면 좋겠다.

 

이번 연재는 여기서 마무리하지만 나는 ‘운기(運氣)와 지기(至氣)가 합기(合氣)의 효시’라고 쓴 원문 자료를 꼭 찾아낼 것이다. 찾고 나면 이 문제를 한 번 더 다루겠다. 그 때까지 ‘운기(運氣)와 지기(至氣)가 합기(合氣)의 효시’라는 문구는 ‘사이비 합기도 단체의 의문수’로 남겨두려고 한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경험으로 보아 이 의문수도 결국에는 무리수였던 것으로 결론이 날 것 같아 벌써부터 마음이 불편하다. (完)